가을

2009. 9. 22. 11:02




가을인가 보다


문밖 은행나무가

뻘쭘히 서 있는 걸 보니

가을인가 보다. 


늙은 지아비의 낡은 양복

어깨 죽지에

내려앉은 흰 비듬 같은 세월들...


아직은 몇 장의 은행잎들이

까막까막 점점

얼룩진 저승꽃 같아

차마 가을 하늘을 바라보지 못한다.


무상한 세월을 한탄이야 왜 않으랴만

차마 고개 들어 하늘을 바라보지 못한다.


여기까지 온다는 약속을 한 적도 없었다.

여기까지만 오겠노라고

다짐한 적도 없었다.


숨 쉬는 세월 따라 

허둥대며 다다른 곳이

또 다른 가을 일 뿐이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늙은이의 설음  (0) 2009.09.22
모두가 자신을 사랑하듯  (0) 2009.09.22
자화상  (0) 2009.09.22
하얀 그리움이 피어 오르면  (0) 2009.09.22
전장 같은 삶  (0) 2009.09.22
가을  (0) 2009.09.22
첫사랑  (0) 2009.09.22
결혼식이란 영혼끼리 맺는 예식이다.  (2) 2009.09.22
지하철  (0) 2009.09.22
고독하고 쓸쓸한 오후  (10) 2009.08.24
음침한 사람에게는 마음을 열지 말라  (10) 2009.08.20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