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여행'

구정이란 낡은 새해라는 뜻일까.

2010. 2. 15. 23:29


어느새 구정 명절이 다 지나갔다.
내일이면 또 어제와 같은 일상이 반복 되어질 것이다.

구정이 짧다고 난리다. 구정이 일요일이여서 하루 손해 보았다고 억울 하단다.
뉴스에서는 하루 손해 본 휴일을 찾아 주겠다고 한다. 법안을 제출 했단다.
나는 3일의 휴일도 길고 길어서 머리가 띵하다.
남들은 고향길을 간다고 저 아래 주차장이 떠들썩 하지만 나는 갈 곳이 없다.
아니 더 정확히 말 하자면 가기가 싫어졌다. 그래서 움직이지 않았다.

책 보다가 자다가....
TV 보다가 또 자다가.... 그리고 일어나서 배 고프면 먹고 그리고 배 부르면 잔다.
문득 다른 사람들은 구정을 어찌 보내나 궁금하여 이웃분들의 블로그를 기웃거린다.
조용하다.
개점 휴업이다.

옷을 주섬주섬 챙겨입고 뒷산에 등산을 할까 하다가 다시 주저 앉는다.
쉬는김에 궁뎅이에 뽀루지 날 만큼 쉬어야 겠다.
지금 움직여 봐야 남는게 뭘까~!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고독, 고향길, 구정, 명절, 여행, 외로움, 정체, 튤립

  1. 주부들은 명절증후군으로
    방콕족^^은 지루함으로
    긴 연휴가 싫은 것 같습니다.

    간혹 저는, 일요일과 겹친 휴일에 뼈골이 쑤시는 게 사실입니다.
    물론, 그래 놓고서 지루함으로 방콕족임을 만끽하는 때도 있지만요.
    어찌 되었건 법정 휴일은 좀 많이 챙겼으면 합니다.
    매년 4주씩 막 유급휴가 떠나는 유럽 선진국 애들 보면 참 부럽습니다.
    우리나라에 휴일이 많다고 하지만, 그건 법정 유급휴가가 적어서가 아닐까 합니다.

    어쨌든, 첫 이틀동안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마지막 삼일째는 집에서 쉬었습니다.
    책보다 티비보다 자다 ... 라고 적으신 부분에서 크게 공감했습니다.

    모쪼록 편안한 밤 보내시고, 힘찬 한주 시작하자구요.
    이번 주는 화요일부터 시작입니다. 아자! ^^

  2. ^^*
    주부 명절 증후군이나 별반 다를게 없는 일인입니다.
    요즘은 아이나 어른 할것 없이 명절이 별반 할일 없는
    날로 변질 되어 가는군요.

    저 또한 할일없이 블로그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다
    스킨만 건드리고 말았네여~

    맞아요.
    미국이나 유럽 애들은 한번 휴가 받으면 아예 작정을 하고 쉬더만
    우린 일하려고 세상 태어난 사람들 같아요.
    어찌되었건 잘 쉬셨다니 다행입니다.
    크게 공감 하신 부분에서는 동질감을 느끼면서
    우리모두 오늘 이 아침부터는 새로운 화이팅이
    필요한 순간입니다. 아싸라비아~!

  3. 개점휴업이란 말에 속이 뜨끔합니다.ㅜㅡ
    블로그를 아는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집에 가면 블로그를 하기가 쉽지 않네요..
    주말에 집에 갈 때면, 블로그를 열어보기는 하는데, 답글 하나도 달지 못할 정도로 귀찮아 지는것도 문제구요.ㅜㅡ

    그래도, 명절이라도 있어야... 저 처럼 온 가족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보기라도 하죠.ㅎㅎ
    온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게 요즘 세상입니다..

  4. 그렇죠?
    다들 가족들 오손도손 정담 나누는데
    블로그에 글 올린다고 모니터 바라보는 모양새도 좋아 보이진 않아요.

    명절 만이라도 만사 잊고 그냥 쉬고 싶을때도 있으니 말이죠.
    글을보니 슬리머님 명절은 잘 지낸듯 하군요.ㅎㅎ
    제가 감사한 일이군요.

치악산 밑에 어느카페에서

2010. 2. 5. 10:11

위의 사진은 일출을 찍은 것일까요! 아니면 일몰을 찍은 것일까요?
정답 댓글을 다신 분이 계실려나요?
너무 아름답지 않으세요?  세상은 그래서 살 가치가 있다고 하나봐요.
단지 태양의 모습을 봤을뿐인데요.
원주 갔을때 치악산 밑에 어느 카페에서 찍은 것인데 그 카페 이름이 기억 나지 않네요.
이쁜 이름이였는데....

추억의 도시락을 먹어 봤던 카페입니다.
몇장의 사진을 찍을려고 했는데 도시락 먹는다고 정신이 팔려서 아무것도 찍질 못했습니다.
노란 양은 도시락에 김치와 계란을 얹어 난로에서 데펴 주시든데....
근데 밥은 사실 좀 짰어요...ㅋㅋㅋ

 

특파원 나눔/산천으로 떠나는 맛 여행 도시락, 여행, 음악, 일몰, 일출, 추억, 카페, 태양

  1. 해가 져물어 갈때 아닌가요 ^^?
    도시락 맛있었겠어요. 추억의 도시락...

  2. ^^*
    딩~♪동~♪댕~♪↗

    맞습니다.
    하긴 저렇게 해뜨는 시간에 밥먹을 카페는 흔하지 않죠?
    추억의 도시락을 사진으로 촬영 할려고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어요...^^*

  3. 조용하고 아늑해 보이는게, 오래 앉아있어도 지루하지 않을 것 같네요.ㅎㅎ
    사람들이 많아 시끄럽지만 않다면 말이죠..^^

  4. 네~
    너무 좋았어요.
    오래 앉아 있었는데 사실 너무 조용해서
    무서울 정도였지요.^^*

  5. 해질 무렵에 한표 던지겠습니다.
    (라고 적고 보니 이미 딩동댕~을 날리셨군요.)

    저는 나름 까페의 영업시간을 변수로 추리를 한 것이었습니다.
    해가 만들어내는 모습만 봐서는 일몰인지 일출인지 알기 어렵거든요. 저는. ^^

    잘 지내시는 거죠?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지혜가 함께 오는 것이어서 좋다는 현인의 말을 되새깁니다.
    힘든 일, 뭔지는 모르지만, 지혜롭게 잘 넘기시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

  6. 정답을 너무 빨리 발표 했나요?
    나름 변수를 유추해 볼수도 있습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이른 일출 시간대에 문 여는 카페가 있을까요?

    네, 잘지내고 있습니다.
    주위 이웃분들 덕분이죠.
    아싸~ 힘나는 것 보이시죠?
    언젠가는 쐬주 한잔을 기우릴 수 있을때 말씀 드릴께요.

  7. Blog Icon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8. 아이가 마음에 들어하니 다행이군요.
    고생하신 보람이 있으셨네요.
    좋아라 할 아이의 모습을 생각하면 피곤한줄 모르죠?

    가족에게 말못할 고민이 무엇인지 알 길이 없으나
    잠시 한곳에 집중하시어 마음이 편하시다니 다행이지만
    풀길이 없으시면 여행이라도 한번 해 보세요.

    누구나 고민을 풀어 놓으면 한 보따리죠.
    제가 그랬듯이 슬기롭게 극복하시길 빌어요.

  9. 조용한 카페가 좋던데요..ㅎㅎ 조용한 음악도 있으면 참 좋을련만.. ㅎㅎ 가보고 싶네요.. 훌쩍..

  10. 조용하긴 한데 음악은 나오지 않더이다.
    사람 목소리가 더 클 정도로 조용했는데..ㅎㅎ

  11. ^^

    해와 노을의 모습만 보고도, '일몰'이라고 외친, 저..^^;
    댓글 달려고 화면을 쭉 내리니, 이미 딩동댕~이라고 적어두셨네요.ㅋㅋㅋ

    아무튼, 아름다운 사진입니다.^^
    즐감하고 갑니다요~ㅎㅎ

  12. 건강한 명절 보내셨나요?
    잡학님 블로그에 댓글 남기려 했으나
    새로운 글이 없었고 방명록에도 글이 올라 있어서..ㅠㅠ

    노을은 언제봐도 아름답죠?
    일출이 아름다워 보여야 하는데..
    왜 노을이 더 아름다운지...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했는데 아름답다고 하셨으니 감사합니다.

자전거

2008. 12. 10. 10:05

     

                                              

                                               마음 맞는 친구 하나 있으면
                                              
자전거를 타고싶다.
                                              
넘어져도 일으켜 줄 친구 하나 있으면
                                              
자전거를 타고싶다.

 

                                               언젠가는 하리라 마음 먹었던 계획,

                                               하마 벌써 20년도 넘었다.

                                               
                                              
꾸불꾸불 산길도 돌고

                                               펑퍼짐한 아스팔트도 달리고

                                               낯선곳에서 야영도 하면서 타고 싶었던 두바퀴 자전거...!

 

                                               내 인생에 한점을 두바퀴로 찍어보고 싶었다.

                                               이젠 늦었을지도 모를...나의 계획....!

                                               언젠가 하리라 마음 먹지만 그런 친구가 아직은 없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 메이트를 찾습니다.  (4) 2009.02.15
외할머니집 나비_1편  (2) 2009.02.08
그리움  (2) 2009.02.05
가르치면 될 사람과 포기할 놈  (6) 2009.01.23
난 어떤놈이 될까나!  (4) 2009.01.23
지키는 인연이 더 소중  (4) 2009.01.14
2009년을 맞이하는 첫날에  (0) 2009.01.01
자전거  (0) 2008.12.10
세상은 세모꼴이다  (0) 2008.12.01
가을아...가을아...  (0) 2008.11.27
혼자이지 않는 사람이 없다.  (0) 2008.11.07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야영, 여행, 자전거, 자전거하이킹, 전국하이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