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고의 자존심 깨지다.

2009. 6. 10. 13:31
나의 운전면허는 80년도 면허다.
아직 사고 한번 나지 않았다.
후진하는걸 딸 아이들이 보고는 배테랑 드라이버라고 엄지 손가락을
세워 주곤했다.

나라고 난폭운전이 없었겠는가.
나라고 법규위반이 없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고 한번 없었고 아내나 아이들은 내가 운전 하는 차를 타면 편하다고 했다.
친구들이나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이야기 하기도 했다.
그래서 난 내가 운전을 잘 하는줄 알았다.

그런데 된장...................
일요일의 피로가 다 풀리지 않은 까닭이였을까.
월요일....사고를 냈다.
첨으로 사고를 냈다.

길가에 서있는 사람을 보지 못하고 밀어 버렸다.
다행히 경상이라서 모든것에 감사하고 있다.
특히 다치신 분에게 더 없이 미안하다.
얼마나 놀랬겠나 싶으면 죄송스러움 말로 다 할수 없다.
이유야 어찌 되었건 사고에 대해선 할말이 없었다.
정중히 사과 하고 보험적부 시켰다.

사고가 날려고 하니까 사람이 눈에 보이지 않았다.
차에 충격이 오는 순간 사람이 보였다.

나 자신에게 화가 난다.
무사고의 흔적이 면허행정에 남고 남지 않고는 개의치 않는다.
나의 자존심이 심히 상처를 입었고 흔적을 남겼다.

자동차 안전운전은 불조심처럼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내 차에 사람이 철푸덕 부딪힐때의 그기분 아직도  참 더럽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침한 사람에게는 마음을 열지 말라  (10) 2009.08.20
나의 스승같은 존재, 너에게서 배운다.  (6) 2009.07.28
할머니와 손자  (4) 2009.07.20
몽롱한 비의 그림자  (10) 2009.07.16
비와 그리움  (10) 2009.07.13
무사고의 자존심 깨지다.  (12) 2009.06.10
노무현 대통령 당신은 정말 바보 대통령  (2) 2009.05.26
수신거부 당한 친구  (14) 2009.05.19
잊혀진 여인에게서 온 전화  (6) 2009.05.16
혼자....  (0) 2009.04.28
나의생일 자축  (0) 2009.04.17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1. 아. 정말 많이 놀라셨지요?
    80년도면 제가 태어난 대네요. 정말 오랬동안 무사고... 큰사고에 앞서 먼저 다시금 조심하게 작게 사고가 났다고 생각하세요. ^^;
    그래도 가볍게 사고나서 천만다행입니다.
    아 키보드는 깨끗하게 솔이전용으로 닦아주었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부끄럽게도 많이 놀랬습니다.
    사람이 다치고 나니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가벼운 사고라서 그나마 다행으로 여깁니다.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솔이용 키보드군요.
    전용으로 닦아 주었다니 다행이구요.
    그래도 아이때는 항상 조심해야 한답니다.
    적어도 10세가 넘어 갈때까진요.

  3. 아무리 노련한 사람도 한순간이 무섭죠.
    이미 난 일은 어떻게 돌릴수 없는 일....마음 잘 추스리시구요.

    그래도 상대방이 경상이라 천만 다행입니다.
    기분이 꿀꿀하시면 청심환이라도 하나 드세요. ^^

  4. 네~ 환자를 병원에 수송하여 놓고
    검사하고 있는 동안 내가 찾은 것은
    바로 청심환이였습니다.

    근데 사고 시간이 밤 11시경쯤이였기에 약국이 모두
    문을 닫아서 ㅠㅠ

    결국 병원에서 안정제를 주사로 맞았습니다.

  5. 어휴.. 큰 일 당하실 뻔했네요, 그 분도 경상이시라니 천만다행입니다..;;;
    저도 비슷한 일이 생길 뻔했었는데.. 아파트 단지에서 아이가 갑자기 튀어나오더라구요.
    평소 그 쪽을 다닐 때는 속도를 내지 않는데 그날따라...;;
    아이를 치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순간 신경이 오그라 들었는지 그날 밤 온 몸이 쑤셔오더라구요.. ;;;

  6. 저도 온몸이 다친사람 못지 않게 아팠습니다.
    아마도 온몸의 신경세포가 오그라 들었나 봅니다.

    나중에 집에 오니까 얻어 맞은듯이 아파던데...에휴...!
    조심조심..운전이 갑자기 싫어집니다.

    도둑 맞을려면 개도 안짖는다더니
    사고 날려니 사람이 안보여요..ㅠㅠ

    모두들 조심하세요.

  7. 아이고 정말 많이 놀라셨겠습니다. 첫사고가 대인사고였다니..얼마나 놀라셨을까요..불행 중 다행으로 경상이고 잘 해결되신거 같아 마음이 조금은 편안해집니다.
    사고란게 정말 한순간이겠죠..전 비오는날 앞차랑 콩했는데 소리가 어찌나 크게 들리던지..
    그날 종일 운전을 못했습니다. 가슴이 떨려서.

  8. 미리님도 가슴이 철렁 하셨겠네요.

    정말 사고는 한순간 입니다.
    차대차끼리 부딪쳐도 소리가 장난 아니죠.
    사람이 차에 부딪치는 소리는 더 소름끼칩니다.

    한동안 머리에서 떠나질 않을것 같아요.
    내가 아는 모든분들 안전운전하시어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나도 마찬가지!

  9. 정말, 놀라셨겠습니다.
    다치신 분이 경상이셔서 그나마 참 다행이구요.

    진짜, 차는 아무리 조심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물건인 것 같습니다.;;

    저도, 특파원님도..
    오늘도, 안전운전~!!!

  10. 지금은 많이 나아졌어요.
    안전운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도 잡학님과 저..그리고 우리 모두 안전운전에..화이팅입니다.

  11. 얼마나 놀랐으면 청심환에 안정제 주사까지...
    언제나 당당하여 빈틈이라곤 없어 보이시더만
    단단한 껍질 사이로 아주 연약한 틈이 있었나봅니다.

    하기는 단단함 속에는 부드러움과 연약함이 있기는 하더이다.
    그 연약함을 보호하고 드러나지 않게 하기 위한
    단단한 껍질이 필요한 거겠죠.

    몸조심 하십시오.
    교통사고는 이래저래 후유증이 오래 남는 일이라더니
    정말 그런 일인가 봅니다.

  12. -.-;;
    그날의 악몽은 꿈인듯 했으면 했어.
    당당하고 빈틈없이 봐 준 봄처럼님이 고맙지만
    나,약한 구석이 많잖아?
    어떻게 보면 존심 때문에 강한척 했을수도 있어.

    봄처럼 님도 운전 항상 조심해...!
    사람이 차에 부딪칠때 그 소리....기분 유쾌하지 않아.

    오늘도 안전 운전..알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