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스승같은 존재, 너에게서 배운다.

2009.07.28 12:51



                                                   - 태종대 산책길에서 촬영 -
  

  
  바위를 타고 올라가는 질긴 생명력
  일상에 자주 좌절하는 나에게 넌 스승이구나.

  너라고 한숨이 없었겠느냐 만
  끊임없는 부대낌이
  아무것도 잡을수 없는
  바위마저 타고 올라가게 만들었구나.

  나, 너에게 눈물젖은 웃음 한방울 떨구고 간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사랑  (0) 2009.09.22
결혼식이란 영혼끼리 맺는 예식이다.  (2) 2009.09.22
지하철  (0) 2009.09.22
고독하고 쓸쓸한 오후  (10) 2009.08.24
음침한 사람에게는 마음을 열지 말라  (10) 2009.08.20
나의 스승같은 존재, 너에게서 배운다.  (6) 2009.07.28
할머니와 손자  (4) 2009.07.20
몽롱한 비의 그림자  (10) 2009.07.16
비와 그리움  (10) 2009.07.13
무사고의 자존심 깨지다.  (12) 2009.06.10
노무현 대통령 당신은 정말 바보 대통령  (2) 2009.05.26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1. 이런장면을 보면 참 정말 자연은 대단하단 생각이 들어요

    작은것,,어느곳에서나 스승을 찾아내시니 특파원님도 좋은 제 스승이십니다.^^


    휴가는 어디로 가세요?

  2. 나도 자연의 일 부분이지만 만물의 영장이란 말이 무색하게 나약하고 좌절할땐 저 식물에게서 배울게 있겠다 싶습니다.

    아직 휴가 계획이 없습니다.
    미리님은 어디로 가실 예정이신가요?

  3. 질기고 힘겨운 모습이 스승이다 싶다가도 안쓰러운 것이 우리 자신의 모습 같습니다.

  4. 그렇죠?
    생각을 할줄 안다는 것, 그 차이입니다.
    그래서 우리 자신의 모습이 더 안쓰러운 것일수 도 있습니다. 비 온 뒤의 기온이 차겁습니다.
    마치 초가을 날씨같은....

  5. ^^

    마음만 열면,
    같은 사물도 저렇게도 볼 수가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입니다.

    사진 속의 생명도, 특파원님도,
    오늘의 제겐 스승이십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p.s.>>
    두번째 숙제, 이제야 완성했습니다.^^;;
    숙제 검사, 부탁드려요~ㅋㅋ

  6. 한때는 절에 열심히 다니며 스님께 화두 하나를
    얻어 잘근 잘근 씹는 맛도 좋았으나 지금은 그 또한
    망상이라 생각되어...아니 그냥 삶의 여진이 만만치 않아
    고급스런 생각을 접고 산지 오래 되었습니다.

    쭈그리고 앉아 보면 모두가 나의 스승이십니다
    칭찬에 인색하지 않으신 잡학님도 오늘은 나의 스승이시구요..^^*

    숙제 검사하러 갑니다...==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