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2009. 4. 28. 12:23

              기억도 희미한 사랑을
              애써 더듬어 볼만큼 힘들어 하는 요즘....

              봄 가지 마디 마디 피는 봉오리도 미워서 눈길을 주지 않았습니다.

              향기는 바람에 간지럽히듯 내 코끝을 스치우지만
              긴 한숨에 밀려 가슴에 닿기도 전에 흩어집니다.

              분 향기 그리운것은 아직 가슴이 다 채워지지 않는 까닭일까요
              세월의 이끼만 가득 담아 놓고 홀로 마음은  저만큼 날아갑니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와 그리움  (10) 2009.07.13
무사고의 자존심 깨지다.  (12) 2009.06.10
노무현 대통령 당신은 정말 바보 대통령  (2) 2009.05.26
수신거부 당한 친구  (14) 2009.05.19
잊혀진 여인에게서 온 전화  (6) 2009.05.16
혼자....  (0) 2009.04.28
나의생일 자축  (0) 2009.04.17
너에게만 있다드냐  (0) 2009.04.04
외할머니집 나비_5편  (4) 2009.03.21
오늘은 우울해...  (2) 2009.03.19
외할머니집 나비_4편  (2) 2009.03.07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