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 메이트를 찾습니다.

2009. 2. 15. 20:31

                  새싹이 파릇 파릇 솟아나는 봄이 오면 보리밭에 앉아서 혼자 생각에 잠깁니다.
                  세상에 많은 사람중에 나와 같은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만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30대에 직장에서 나와 생년 월 일이 똑같은 동료를 만났던 적이 있었습니다.
                  참 신기 했었습니다.
                  그러나 나처럼 생각이나 습성이 같진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친구는 나처럼 신기해 하지도 않았습니다.
                  
                  요즘따라 문득 소울 메이트(soul mate)가 하나 있었으면 하고 생각합니다. 
                  이 세상 어딘가에 나와 습성이 똑같은 사람이 있을거라고 믿습니다.
                  흐르는 강물을 같이 보고 같은 생각을 하는 소울 메이트가 어딘가에 있을거라고 믿습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나와 같은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소울 메이트를 찾습니다.
                  영혼이 연결되는 소통을 맛보고 싶습니다.
                  그것이 운명인양 사랑하고 싶습니다.
                  나의 소울 메이트여~
                  그대는 어디 있나요....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할머니집 나비_5편  (4) 2009.03.21
오늘은 우울해...  (2) 2009.03.19
외할머니집 나비_4편  (2) 2009.03.07
외할머니집 나비_3편  (2) 2009.02.25
외할머니집 나비_2편  (8) 2009.02.15
외할머니집 나비_1편  (2) 2009.02.08
그리움  (2) 2009.02.05
가르치면 될 사람과 포기할 놈  (6) 2009.01.23
난 어떤놈이 될까나!  (4) 2009.01.23
지키는 인연이 더 소중  (4) 2009.01.14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