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울 땐 소주 한 잔, 외로울 땐 눈물 한 잔

2011. 12. 30. 22:50

 


마음이 짠~한가!

소주 한 잔 들이켜게~

누군가가 그리워서 그렇다네
 

가슴이 휑한가~

눈물 한 잔 삼키시게~

외로워서 그렇다네.  



소주와 눈물이 잘 섞이면 

가슴 아프지 않은 수면제가 된다네.


소주에 취하고 눈물에 취하면 깊은 잠을 잘 수 있다네


그리고, 꿈을 꾸시게!

하늘을 나는 꿈을 꾸시게!

가능하다면 다시는 꿈에서 깨어나지 마시게!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1. 저는 가끔 보드카가 생각나요... 그래서 이번에 기숙사 다시 나가면.. 한병 사놓을까 생각해봅니다.

  2. 보드카가 생각 날 정도면 술이 쎄다는?

    새해엔 더욱더 건강하시고 변함없는 모습으로 만나길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