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태종대 일주 중 태종사 방문

2009. 8. 3. 10:48

푸른 하늘을 나는 돌배....소녀와 소년이 노를 저어 가는곳은 동해의 끝 닿은 그곳....독도!
흰 구름이 넘실대는 파도와 같다.


태종대 일주 도로 , 산길 굽이쳐 돌아가는 도로는 연인끼리 걸어도 좋을 길이다.


태종대 안에 있는 태종사 암자이다. 우거진 숲으로 돌 비석이 일부 가려져 있어서 가까이 가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


태종사의 오르는 입구 전경이다. 왼쪽길은 스님들이 계시는 요사채, 오른편 쭉 올라 가는 길은 법당으로 가는길. 흐드러 지게 피어 있는 저꽃의 이름을 모르겠다.
(흐드러지게 핀 저꽃들의 이름이 '수국'이라는걸 알았다)


음~
이분이 누구시더라?
아시는 분은 댓글 좀~~~~~


 

석가모니불의 모습....
구태여 불전함이란 글을 써 놓아야 하는가 생각해 본다. 
노란 법복을 입은 외국인 스님을 찍었는데 사진이 흔들려서 버렸다.
노란 법복으로 보아 아마도 쓰리랑카 스님들인듯...


암자 입구에 있는 물레방아...
밑에 붉은 벽돌이 보이는 곳이 연못인데 비단 잉어가 몇마리 놀고 있었으나 물이 흐려서 찍지 못했다. 고즈넉한 산사의 모습은 찾기가 힘들었지만 색다른 모습의 암자로 기억된다.
태종대 일주 마지막 코스로 돌아본 암자였다.  




특파원 나눔/부산을 참 사랑합니다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