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주 화요일 부산 동래구 명륜동 지하철역

대학생쯤으로 보이는 남자가 지하철 사무실 옆에서 휴대폰 충전을 하고 있다.


잠시 후......

60대로 보이는 노인이 가던 길을 멈추고 그 학생에게 묻는다

(노인) "야~ 여기 엘레베이타가 어딨노!"

(학생) "!~!~!~"

학생은 아무 대답이 없다.


노인은 당황하셨는지 혼자 중얼거리며 가던 길을 간다.

아마도 지하철 사무실 옆에 서 있으니 지하철 직원이나 용역인 줄 아셨나 보다.


근데 만약 노인이 그 학생에게 반말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노인) " 학생? 여기 엘리베이터가 어디 있어요?

이렇게 말이다.


아무리 어려 보여도 인격을 존중해 줄 때 자신도 인격을 존중받을 수 있을 것이다.

미안하지만 나도 그 노인이 좋지 않아 보여서 말을 하지 않았다.

세상은 공평해야 한다는 것을 그 노인은 아직 깨닫지 못하신 것 같다.

공평이란 내가 존중할 때 존중받고 무시할 때 무시당한다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