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쉽다, 다만 내가 어렵게 살뿐이다.

2012. 11. 21. 02:06

 

"세상은 쉽다. 다만 내가 어렵게 살 뿐이다."

 

어젠가 그젠가 우리 사무실 누군가가 불쑥 내뱉은 말에 귀가 솔깃해 졌다.

세상은 쉽단다 다만 자신이 어렵게 살 뿐이라고 했다.


언젠가 내 블로그에 올라가 있는 사진 한 장이 떠올랐다.

길가다 찍은 사진인데 금이 간 시멘트 바닥을 뚫고 나온 힘없는 풀잎이었다.

난 그 사진에 다음과 같은 제목을 하나 적었다.

삶의 끈질긴 애착이라고....


그런데 세상은 쉬워서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맞다. 어린싹도 시멘트 사이를 뚫고 나올 만큼 세상은 쉬웠다.

그렇다면 난 답답할 만큼 세상을 어렵게 산다는 말?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1. 그러게요... 누군가는 세상이 쉽다고 하고...
    누군가는 어렵다고 하고... 어느게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살아야가할 세상이니....

  2. 정답은 없는거죠~
    하지만 힘없는 풀도 뚫고 나올 세상이라면
    분명 세상은 쉬운거죠...히~

  3. Blog Icon

    아마 세상은 어렵고 쉬운 개념조차도 없는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어렵게 사는건 분명 저희들이 분명한것 같아요. 이런 새싹들에게조차 배워야 하니. ^^

  4. 맞아요, 세상은 어렵고 쉬운 개념 조차도 없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쉽게 살아볼까요?
    아주 쉽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