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운대 해수욕장이 개장되었으나 시민의식 수준은 아직도 미미하다.

2011.07.02 13:14

6월1일부터 해운대 해수욕장을 한달 앞서 조기 개장하였다.
그러나 장마 또한 일찍 찾아온 탓인지 연이은 궂은 날씨때문에 물놀이를 즐기는 인파는 그리 많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7월달 접어 들면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기승을 떨치고 직장인들의 휴가가 시작 되면서 해운대는 이제 복적이게 되었다.

어제밤에 해운대에 나가 봤는데 아직도 백사장의 밤 문화는 그리 썩~좋아 보이지는 않았다.
안내 스피커에서는 다수의 사람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폭죽놀이를 금하고 있으니 자제해 달라는 멘트가 나온다.
여전히 고성방가,폭죽놀이등이 근절되지 않고 놀이 문화의 찬물을 끼얹는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술병이나  담배꽁초를 모래속에 파 묻는 행위는 아무리 너그럽게 봐줄래야 봐 줄수가 없다.,
우리 가족들이 모두 즐기는 공공장소라는 걸 다시 한번 각성해 주었으면 한다.

또한 매년 안전을 강조해도 꼭 물에 빠져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한다.
아무쪼록 모두 안전하게 물놀이 즐기시길 바라며 한해 못잊을 추억이 부산 해운대에서 만들어 지시길 기원한다.  

특파원 나눔/부산을 참 사랑합니다 , , , , , , , ,

  1. 밖에서 보는 풍경은 이채롭기 그지 없는데 말입니다. 파라솔의 향현,,아직은 모래사장이 보이네요,,빼곡이 들어차면 그나마 보이지 않던데 말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지킬건 좀 지켜줬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만 누릴게 아니고 후손에게도 물려줘야 할 의무가 있는건데,,지금도 해운대 모래사장은 매년 줄어들고 있죠?

  2. 네! 밖에서 그림으로 본 풍경은 이채롭기 그지 없습니다.

    모두가 같이 사용하는 공공시설로 인식하여 잘 사용하시면 좋을텐데...

    여름휴가는 언제쯤 가실건가요?
    부산으로 오시죠..ㅎㅎ

  3. 하루 이틀 일은 아니지만.. 언젠가 그런날이 올까요? 싶습니다...

  4. 사람이 사는한 절대로 그럴일은 없을거라 믿네여.
    모두가 깨끗하길 바라지만 자신은 편하길 바라는 마음에..

  5. 그렇군요. 부산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서...
    그래도 언제 한번 가보고 싶긴 하네요.

  6. 그래요?
    마속님은 계신곳이 어딘가요?
    부산 한번 놀러 오세요...ㅋㅋ

  7. 지금은 서울에 있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