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상해보험 가입에 관한 모든 보험사들의 횡포

2009.06.20 10:57


며칠전 교통사고가 생각나서 한번도 생각하고 있지 않았던 운전자 보험 대해서 깊이 생각해 보았다. (☞ 관련글 링크)
만약 큰 사고였더라면 어떡할뻔 했을까(?)를 상상하니 갑자기 눈앞이 캄캄해 졌기 때문이였다.
그래서 케이블 TV에서 방송하는 운전자 보험을 꼼꼼히 챙겨 보았다.
동부,LIG,롯데,메리츠,삼성,LG,AIG 등 등...참으로 많은 상담원과 통화를 했다.

큰딸과 작은딸 모두 보험을 한개씩 이번 기회에 가입 할려고 했는데 아뿔사~
작은애는 가입이 안된단다. 이유는 아토피 땜에 아이가 잠시 우울증에 빠졌었는데 정신과 치료 25일간 받은 것이 화근이였다.

그런데 웃기는 상담사 한 연설 하신다.
멀쩡한 사람도 보험에 가입하였으되 안되는 보장이 있단다.
안되는 보장으로는 치질,우울증,성병,성병으로 인한 자궁염,치아, 그외 몇가지 더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어차피 우울증은 보장도 안되면서 우울증 있다고 가입이 안되는 이유를 물었더니 회사 규정이 그렇다는 말뿐...!
그리고 '아플때 보장 받는 건강성 보험도 아닌데 병력은 왜 묻는가' 라고 하니 그 또한 회사 규정이란다.

모든 보험사들이 하나같이 '어디 아픈적 있는가' 라는 병력을 묻는다.
방송에서는 병력이 있으면 가입이 안된다는 멘트는 전혀 없었다. 이것은 소비자 권리 어디에 해당하는 조항일까!
전화를 하면 그때서야 병력을 묻고 병력이 있으면 가입이 안된다니.....
앞으로 인간로봇이 나온다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가입이 될것이다. 

보험료도 방송에서는 단돈 만원도 안된다고 해 놓고는 상담을 받아 보면 보험은 어느새 단돈 만원을 훌쩍 뛰어 넘어 두배 세배가 되어 있다.(회사마다 천차만별)

결국 작은아이는 보험을 들지 못하고 큰애와 나만 들었는데 곰곰히 생각하면 할수록 괘씸하기가 그지없다.
만약의 불행한 사태를 막아 보자고 가입은 했지만 보험사의 횡포는 여전했다.
이 이상의 보험은 가입하지 않을것이다.
내 돈 내고 바보 되는 일이 보험 가입과 신용카드 사용인것 같다.
    

특파원 공감/소비자의 불평불만 , , ,

  1. ^^

    저도 요즘, TV에서 광고하는 운전자 보험 하나 들어볼까 생각 중인데..
    특파원님께선 이미 드셨군요.^^

    기본적으로 보험사에선 자기들 손해날 일은 애당초 하지를 않긴 하지만,
    그럴거면, 광고를 할 때 미리 제대로 고지를 하던가 말이죠.;;
    암튼, 찜찜, 찝찝하네요.

    특파원님, 좋은 날 되세요~~~!

  2. 일반 국민을 봉으로 아는 기업들이 어디 한두군데여야 말이죠.
    하다 못해 일반 구멍가게 수준의 자영업자들도 눈속임 못하면 고급상인이 아니라죠?

    암튼지 찝찝 하긴 여전 합니다.
    잡학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3. 헐.... 작은 따님께서 행여나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4. 작은애 에게는 말도 못했네요.
    당근..상처받죠...ㅠㅠ

    정신과 25일 치료...무지 후회됩니다.
    아토피 깔끔하게 치료되고 눈 앞,뒤 트임으로 쌍커플 수술하고 우울증은 언제 그랬냐는듯 사라졌는데...ㅠㅠ

    애비가 빙신 축구짓을 했네요.

  5. 아닙니다, 그때의 결정이 최선이었을 겁니다.
    잘 하신 거에요. 만약에 그냥 지나갔으면 따님께 큰 상처로 남았을 겁니다. (경험으로 압니다^^; )
    따님도 특파원님께 고마워할 거구요...

    특파원님께서 틀린 게 아니라, 규정이란 게 구닥다리인 것 뿐이지요. ^^
    원래 규정이란 게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것마냥 뒷북질해대잖아요~~ ㅎㅎㅎ
    빙신 축구짓은 저들이 하고 있는 것이라고 이 연사 두 주먹 불끈 쥐고 냅따 외쳐봅니다아~~!!

  6. 그렇다면 다행인데..
    앞으로 그 흔적이 자라나는 아이에게 흠이 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연단에 서신 연사님께 조언 감사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