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5일 시장]을 기분 좋게 방문했다가 마음 다치고 돌아온 기억

2020. 4. 27. 22:22

 

4월 26일.....

전남 광양시에 있는 광양 5일 시장 장이 서는 날이다.
재래시장 구경을 좋아하는 탓에 부산뿐만 아니라 타 지역 5일장도 자주 구경을 나가는 편이다.

어머니 모시고 광양 5일 시장을 구경하기 위해서 집을 나섰다.
나와 어머니는 들떠 있었고 기분도 꽤 좋았다.

광양 5일 시장은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그런대로 역사가 있어 보였다.
이것저것 구경하면서 가격도 물어보고 몇 가지 식품과 생필품을 구매하기도 하면서 수산물을 파는 곳으로 걸음을 옮겼다.

어머니가 고막을 사기 위해 난전에 할머니에게 고막이 얼마냐고 물으시는데 고막 값을 들으신 어머니가 한 바퀴 돌아보고 오겠다고 하자 대뜸 사지도 안을 거면서 왜 살 것처럼 묻느냐며 소릴 친다.  어머니와 난 못 들은 채 그냥 걸음을 옮겼다.

이번엔 면바지가 눈에 들어와 가격을 물으니 4만 원이라고 한다.
어머니가 혼잣말로 '와~ 비싸네.' 하고 그냥 바지를 놓고 돌아서니 또 비싸다는 말을 했다며 들으라는 듯 험담을 한다. 

어머니와 난 또 못 들은 채 걸음을 옮겼다.
그리고 점심때가 되어서 식당으로 들어갔다.
어머니는 어떠셨는지 모르겠으나 난 여전히 신경이 쓰였다.
기분이 상당히 나빴다.

 

 

식사가 나오는 동안 시장 상인회의 전화번호를 검색하여 민원을 제기하였다. 상인회 측은 다시 주의를 시키겠다고 하며 내게 사과를 했다.

경기가 좋고 매출이 높아도 이런 일이 있으면 안 된다.
그런데 어려움 속에서도 그곳을 찾은 고객에게 다시는 안 볼 것처럼 대하는 태도는 정말 고쳐야 할 것이다.
대형마트처럼의 서비스는 아닐지라도 소비자에게 좀 더 친근감 있는 배려가 아쉽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우린 참 많은 학습을 하였다.
제 잘난 맛에 큰소리치던 그 어떤 것도 소비자가 움직이지 않자 무용지물이 되어 버린 것을.....
대통령의 말씀처럼 사람이 먼저란 외침은 진리 중에 진리란 생각이 다시 들었다. 

 

광양 5일 시장을 기분 좋게 방문했다가 저처럼 마음 다치고 돌아온 기억을 만들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특파원 공감/소비자의 불평불만 광양5일시장, 광양5일장, 광양5일장불친절, 광양오일시장, 광양오일장, 바가지, 불친절

범어사 안에서 작은 시선

2009. 9. 11. 11:15




범어사 경내의 건축물.....
지붕의 끝, 처마 곡선이 너무 아름다워서 셔터를 눌렀습니다. 마치 여인의 한복 저고리 소매 끝 자락 같습니다.

우물가 샘터에 프라스틱 물 바가지, 연꽃으로 피였네요. 나그네 누군가를 위한 물을  가득 채웠습니다.

              수령이 수백년은 되었을 은행나무가 범어사 입구에 떡 버티고 서 있습니다.
              가까이에서 보면 그 웅장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우리의 소나무와 리기다 소나무와 잣나무는 솔방울이나 잎새가 모두 비슷하여 구분이 어렵습니다. 그러나 위의 그림을 보면 잎이 세개는 리기다 소나무이구요. 잎새가 두개는 우리의 소나무이구요. 잎새가 다섯개 붙어 있는것은 잣나무랍니다.  좀 구분이 되었나요? 사실 쉽죠~잉?     

              범어사 입구에 있는 달마의 집입니다. 
              불교 용품도 팔고 차(茶)도 파는 곳입니다.
              간판이 참 운치 있습니다. 달마 그림 때문일까요?




특파원 나눔/부산을 참 사랑합니다 달마, 리기다소나무, 바가지, 샘물, 소나무, 소매, 잣나무, 저고리, 처마

  1. 처마가 정말 이쁘네요..살짝 흘린모습이랄까.
    리기다소나무 북아메리카산이었군요... 확실히 배우고 갑니다. 2개와 5개를 기억해야겠네요^^

  2. 리기다 소나무와 우리의 소나무,그리고 잣나무 구별법을
    저도 이제야 알았습니다.^^.

    처마가 정말 이쁘죠...
    아마도 전문가가 찍었다면 더 좋았을 걸...아쉬워요.

  3. 첫번째 사진은 정말 저랑 좋아하시는 게 같다는 생각을 들게 하는군요.
    제가 절에 갔을 때, 또는 오랜 전통 건축물을 볼 때, 아마도 찍는 사진의 절반이 처마일 걸요.
    (거짓말 조금 보탰습니다. 하하.)

    제가 물 마시는 곳의 컨셉에도 눈이 가는데요.
    역시 비슷하십니다. 제가 한번도 보지 못한 플래스틱 바가지 연꽃이로군요. 하핫.

    불교도는 아니지만 절에 가면 좋은 것 같습니다.
    그 차분함, 그 고즈넉함, 그 잔잔함, 그리고 그 알듯말듯한 냄새, ...
    정서와 감성에 자양분이 된다는 느낌입니다.

    감상 잘 하고 갑니다. 비슷한 컨셉의 사진을 담은 포스트를 골라 트랙백을 보내봅니다.
    (답트랙백을 받고 싶은 욕망의 발로입니닷...! 크하핫.)

  4. 트랙백을 따라 들어가니 정말 코드가 흡사 하군요.
    사실 절에 가면 처마, 문살, 탱화, 그리고 우물 아닌가 싶네여.

    처마끝에 풍경소리와 향 내음에 홀려서 절에 나간지 20년이 넘었구요..!
    나름 道 닦는다고 흉내께나 내곤 했는데 정작 내가 마음을 다치고 나니 헛공부 한게 바로 들통 나더군요.

    한가지는 이 포스트를 트랙백 했구요.
    다른 한가지 글은 다른걸로 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최대한 비슷한 글로 트랙백 걸었습니다.

    답 트랙백 욕망이야 얼마든지 환영합니다..크하하핬~

  5. 절은 명당자리에 지는다는데 그래서인지 불교신자가 아니라도
    절에 가면 맘이 편안해 지고 오래있고 싶어집니다.

    나이가 들수록 한옥의 멋이 자연스래 느껴집니다.
    예전에는 누가 설명을 해줘도 잘 모르겠던데,,,

  6. 아~ 그말 한동이님도 알고 계시는군요?
    절은 모두 명당 자리에 있대요.
    저는 한때 불교 신자였는데, 맞아여!
    절에 가면 맘이 편안해 져요.
    사람 맘은 모두 같은 가 봐요.

    한옥이 멋있어 보인다는 것은 세월을 근만큼 견디셨다는 뜻도 되겠네요..자연에 가까운것이 마음에 끌리신다면..연세가 ....ㅋㅋ

  7. 예전에 집안에 달마그림이 한폭씩 있었던거 같은데...
    범어사...지나가다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8. 입구에 있으니 찾기 쉽습니다.
    한번 들러 보세요.

    처음엔 무서운 달마를 왜 집에 걸어 놓나 했는데
    볼수록 훈훈합니다.
    달마.....훈남입니다..ㅋㅋㅋ

  9. ^^

    물바가치..
    어느 분이 저렇게 예쁘게 모양 만들어 놓아두셨을까요?^^

    달마도도 그렇고, 절 처마도 그렇고..
    저는 불자도 아니면서, 왜 저런 게 다 정겨운 건지..ㅎㅎ;;

    특파원님, 활기찬 한주 보내세요~~~!

  10. 저런것들이 정겹고 흥미로운 것은 '전생에
    불교와 다 인연줄이 있었다' 라고 그러드라구요.

    사진을 찍으러 다가가니 물바가치가 저렇게 가지런히...ㅋㅋ
    아마도 누가 그렇게 해 놓았나 본데....!

    잡학님도 한주 신종플루로 부터 안전하게 오케이?

  11. 평온한 범어사의 분위기도 분위기지만, 소나무 구별법에 대해서 잘 배워 갑니다.
    뒷산에라도 오르게 되면 그동안 눈여겨 보지 않던 소나무를 다시 한 번 들여다 보게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12. 저도 이번에 알았습니다.
    사람들은 잣나무와 소나무를 어떻게 구별할까 하고 말입니다. 그리고 리기다 소나무도 이번에 알았습니다.

    사람은 그래서 배우는데 끝이 없다고 하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