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양원 목사 (1902년 6월 3일 ~ 1950년 9월 28일)
1946년 목사 취임
1938년 소록도 나병환자수용소 애양원교회 부임
장로교 목사, 순교자

 


호는 산돌. 1908년 그리스도교도가 되었고, 1917년 선교사 F. J. L. 매크레이에게 세례를 받았다. 1923년 도쿄[東京] 스가모 중학교[巢鴨中學校], 1925년 경상남도 성경학원을 졸업했다.

부산의 나병원 전도사로 부임한 후 울산 방어진교회·남창교회(南倉敎會), 양산의 원동교회(院洞敎會) 등을 개척·설립하여 1934년까지 시무했다. 1938년 평양장로신학교를 졸업했고, 이듬해 7월부터 여수 애양원(愛養院)에서 시무했다. 1946년 경남노회에서 안수를 받고 목사가 되었다.

1950년 9월 13일 공산당에게 체포되어 총살당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당시 아들을 처형하여 죽인 범인을 용서하고 양아들로 삼아 전도사로 키워낸 그의 일대기를 〈사랑의 원자탄〉이라는 제목으로 안용준 목사가 저술했고, 영국에서는〈씨앗은 죽어서〉로 번역,출판되었다. 그리고 이것은 홍형린 장로의 기획으로 1966년 영화로 만들어졌다. 저서로는 〈산돌 손양원 목사 설교집〉이 있다.손양원은 믿음으로,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소망으로, 사랑으로, 죽기까지 하나님께 충성한 순교자요, 사랑의 사도였다.

그는 기도를 호흡으로 삼고, 성경을 양식으로 삼고, 전도가 생활이 되어 사신 분으로 원수에게는 사랑으로, 고난받는 개인과 민족을 향해서는 소망을 던져 주었던 하나님의 종이었다. 또한 그의 설교는 몸으로 하는 설교였으며, 그의 삶과 죽음을 통한 설교였다.



1. 나같은 죄인의 혈통에서 순교 자식 나게 하시니 감사 합니다


2. 허다한 많은 성도중에서 이런 보배를 나에게 주시니 감사 합니다


3. 삼남삼녀 중에서 가장 귀여운 맏아들과 둘째아들 바치니 감사 합니다


4. 한 아들 순교도 귀하거늘 하물며 두 아들이 순교해서 감사 합니다


5. 예수 믿고 와석종신해도 복이라 했는데 전도하다 총살 당해서 더욱 감사 합니다


6. 미국 갈려고 준비하던 아들이 미국보다 좋은 천국에 갔으니 내 마음이 안심되어 감사 합니다


7. 아들 죽인 원수를 회개시켜 아들 삼고자하는 사랑의 마음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 합니다


8. 내아들이 순교의 열매로써 무수한 천국의 열매가 생길 것을 믿음으로써 감사 합니다


9. 역경속에서 하나님 사랑을 깨닫게 하시고 이길 수 있는 믿음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 합니다

 

                                주님고대가 / 손양원 작사

1. 낮에나 밤에나 눈물 머금고 내 주님 오시기만 고대합니다
   가실 때 다시오마 하신 예수님 오 주여 언제나 오시렵니까

2. 고적하고 쓸쓸한 빈 들판에서 희미한 등불만 밝히어 놓고
   오실줄만 고대하고 기다리오니 오 주여 언제나 오시렵니까

3. 먼 하늘 이상한 구름만 떠도 행여나 내 주님 오시는가 해
   머리들고 멀리 멀리 바라보는 맘 오 주여 언제나 오시렵니까

4. 내 주님 자비한 손을 붙잡고 면류관 벗어들고 찬송 부르면
   주님 계신 그 곳에 가고 싶어요 오 주여 언제나 오시렵니까

5. 신부되는 교회가 흰옷을 입고 기름준비 다 해놓고 기다리오니
   도적같이 오시마고 하신 예수님 오 주여 언제나 오시렵니까

6. 천년을 하루 같이 기다린 주님 내 영혼 당하는것 볼수 없어서
   이 시간도 기다리고 계신 내주님 오 주여 이시간에 오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