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그리움이 피어 오르면

2009. 9. 22. 11:15

              


              희디 흰 그리움이

              내 작은 가슴에서

              조용히 피어올라

              저 산 자락 뭉게 구름으로...


              가르마 타듯

              갈라진 계곡 구비마다

              숨겨진 태고의 통곡 소리는

              어느님 한(恨)으로

              빚어낸 살풀이던가!


              어어쁜 색시

              이마의 땀 송 송 맺히도록

              목청 높여 그리움 휘적거려 보지만

              가고 옴 이 없는

              가을 하늘

              푸른 빛만 가득하다.


              이대로...


              이대로

              가을이 되어서


              차라리

              내가

              가을이 되어서


              살풀이 하는

              저 소매끝

              쪽빛이고 싶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 깊은 서면 지하도  (0) 2009.09.22
어린이날 막내는...  (0) 2009.09.22
늙은이의 설음  (0) 2009.09.22
모두가 자신을 사랑하듯  (0) 2009.09.22
자화상  (0) 2009.09.22
하얀 그리움이 피어 오르면  (0) 2009.09.22
전장 같은 삶  (0) 2009.09.22
가을  (0) 2009.09.22
첫사랑  (0) 2009.09.22
결혼식이란 영혼끼리 맺는 예식이다.  (2) 2009.09.22
지하철  (0) 2009.09.22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