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는 누구인가

2008. 11. 7. 10:34

 

아버지는 누구인가?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때 너털 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때 겉으로는 괜찮어..괜찮어..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장소(직장)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 다운가?"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딸이 밤늦게 돌아 올때에 어머니는 열번 걱정 하는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번 현관문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때 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 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그것은"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에게 그럴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 잘 취한다.
그이유는 아들,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 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살이 든지,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 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 아빠는 무엇이나 할수있다.
7세때_ 아빠는 아는것이 정말 많다.
8세때- 아빠와 선생님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새대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 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우리가 이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 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것이 어우러 져서 그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것이다
아들,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도 안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 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 간다

아버지!! 뒷동산의 바위같은 이름이다
시골 마을의 느티나무 같은 크나 큰 이름이다..

[이글은 동아일보 에서 발췌한 작가 미상의 글입니다]



'소통 > 삽질한 남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엄경 약찬게  (0) 2011.12.29
오유지족(吾唯知足)  (0) 2011.11.25
가난한 이름에게 / 서금옥 낭독  (0) 2011.04.09
잠자리가 명당이 될려면  (2) 2011.04.07
부자되는 뇌의 비밀  (2) 2011.02.03
넥타이 30초만에 매는법  (0) 2011.02.03
이름없는 슬픈40대  (8) 2009.11.28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2) 2009.01.13
아내  (2) 2008.12.29
장미의 전쟁같은 어느 부부의 일기  (4) 2008.11.07
아버지는 누구인가  (2) 2008.11.07

특파원 소통/삽질한 남의 글

  1. 멋진 글이군요.
    본 기억이 나는 듯도 하구요.
    60세때 저도 저런 생각을 하고 있을지.

  2. 글쎄요...
    저도 그러고 보니 60대에 저런 생각을 할지 궁금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