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만 더 속아 주고싶다.

2011. 2. 2. 00:41
                       자기 없으면 안돼는거 알지?

                                 응....나도 너 없으면 안돼! 

                      자기 나만 사랑할거지?

             그~~~~~~~~~럼!

                   나를 위해서는 죽을 수도 있어?

           그~~~~~~~~~~~~~~~~럼!

                                약속.........

                그래 약속.....

      자긴! 어둔색이 안어울려....밝은 색이 어울리는데!

                                 그래?

          그리고 담배도 줄여...건강에 나쁘단 말야~

                            그건 좀..............알았어!

        커피에 설탕도 줄이고......

                                    그래 알았어......



지금은 설탕물에 커피향 띄어 마시고, 입에는 한대 물고 담배사러 가고
         옷이란 옷은 죄다 장례식장 갈때 입는 옷 색깔 뿐이다. 
 더 중요한것은 '너 없으면 안돼' 라고 말할 누군가가 없다는 것이다.
           그 누굴 위해 목숨 걸 일도 없다는 것이다.
 이젠 속을 일도 없을테지만 한번만 더 속아주고 싶다.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1.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2. 오랜만이죠?
    먼저 가족들의 안녕과 건강을 여쭙니다.

    긴긴 잠에서 깨어나 블로깅을 할려고 하니 왠지 낯설고
    적응이 안되는군요.
    내가 손님을 맞이하지 못하니 하나 둘 떠나가고 황량한 벌판에 쓸쓸한 지기의 글만 걸렸습니다.

    명절이네여. 글을 적는 동안 자정을 넘어서서....

    건강과 행복을 함께 가져 가시는 복된 날 되시길 빌께여. 비밀댓글로 답글을 주셔서 닉네임을 언급하지 못한 점 이해 하시길 바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