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좋았던 기능 / 가장 불편했던 기능

2010. 3. 3. 00:59

처음 인터넷을 접하고 카페에서 여러사람들과 커뮤니티를 즐기다 다음 플래닛에 눈을 떴습니다.
내 플레닛에 들어온 사람들이 흔적을 남기지 않아도 닉네임이 떠 있어서 여기저기 둘러보기 좋았고 그래서 더 많은 친구를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남들은 티스토리텍스트큐브다 하며 블로그로 옮겨 다닐때 쯤 전 그때서야 다음의 가입형 블로그에 눈을 떴습니다.
마우스 클릭 하나로 뚝딱 블로그가 만들어져서 좋긴 했지만....그리고 플레닛 처럼 이웃들의 다녀간 흔적(닉네임)이 남아서 나의 블로그를 방문 하신 님들의 블로그를 찾아 뵙기 좋았드랬습니다.

가입형 블로그를 하던중 참 아쉬운점이 있었습니다.
내가 원하는 대로 완벽하게 꾸며지지 않았던 점이랄까요?
비록 서툴지만 [HTML/CSS편집]기능이 없었던 것이 참 아쉬운 싯점에 티스토리를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 나의 블로그는 기본스킨을 사용하고 있지만 골격만 기본스킨일뿐 모두 수정한 상태입니다.
지금의 나의 스킨에 매우 애정을 가지고 있지요.
테터데스크는 2% 부족함때문에 그냥 텍스트만 대문에 적용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없는거 보다는 그래도 있는게 낫지 싶어서요.

제가 사용하는 기본스킨은  [HTML/CSS편집] [스킨위자드]가 같이 있어서 더욱 좋습니다.
티스토리에 불편한 점이 아니고 개선 되어야 할점이 있다면 다녀간 티스토리 블로거 닉네임이 사이드 바에 떴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블로그 처럼요...

OS및 인터넷 브라우저 버젼은 다음과 같습니다.
OS는 윈도우 XP 브라우저는 인터넷 익스플로7 입니다.

항상 수고 하시는 운영자 분들께 새해에는 더 좋은 일만 가득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파원 공감/불편한 진실의 편파적 시선 , , , , , ,

  1. 아 맞아요. 저도 네이버블로그 해봤는데 그거 참좋았는데 말이죠. 오른쪽위에 랜덤방문만 해놓으면 뭐해요 ㅠㅠ 그거 특파원님이 건의해주세요 저좀쓰게 ^^ㅋㅋㅋㅋ

  2. 안녕하세요? 두두남자님!
    블로그를 방문해 보니 저와 같은 블로그 스킨을 사용하시는 군요!
    두두남자님이 사용하시는 그 블로그 스킨을 기본뼈대로 해서
    지금 제가 사용하는 이런 스킨으로 변한 겁니다.

    맞죠...ㅠㅠ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다녀간 블로거님들의 닉네임이 사이드바에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ㅋㅋ

    방문 감사합니다.

  3. 제가 고객센터에 글보내 볼게요 ㅋㅋ

  4. 그렇게 해 주실래여?
    ㅋㅋ 기대 할께요.

  5. 공감가는 글입니다. 개인정보 문제가 있다면 흔적 남기기에 동의하신 분들만이라도 사이드바나 등에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6. 맞아요.
    사이드바에 원하는 사람만 선택할수 있도록
    할수 있다고 봐요.
    지금도 원하지 않는것은 사이드바에서 제거할수 있잖아요?

    그러고 보니 반지루님도 저와 갘은 스킨을 사용하시네요...ㅋㅋ
    반갑네요.

  7. 도전 하시는군요. HTML/CSS의 지식이 없어도 가능하다는 말에 귀가 쫑끗해져서 저도 해볼까 고민중입니다.ㅎㅎ

  8. 도전한다고 될리도 없겠지만
    혹시 내 의견이 반영되어질까 하여 글을 올렸네요.
    고민하지 마시고 참가해 보세요...
    슬리머님 글 잘 쓰시잖아요.

  9.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10. 저는 마음의 병을 잘 다독거려서 이제는 괜찮아졌습니다.
    제 인생의 경륜으로 님에게서 이상한 느낌이 짐작 가긴 하지만
    차마 마땅히 대화를 나눌 루트가 없었고 하여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비밀댓글로 글을 주셔서 님의 닉네임을 거론할수도 없음을 이해 하세요.
    제게 토해내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메일 주소를 올리오니 메일로 하십시요.

    뭔가 토해내고 싶을때는 부끄러움도 창피함도 팽개치고 토해 내십시요.
    그러면 마음의 병이 녹을줄 믿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세상은 아직도 나의 것이고 즐길만 한 가치가 있습니다.

    mns322@hanmail.net

  11. ^^

    어제 이 공지를 확인하고선, "나도 도전을???" 그랬었는데,
    특파원님께서 먼저 하셨네요.^^

    100곳 안에 함께 들어보아요~!
    (근데, 그럴려면 일단 글을 하나 적어야할텐데, 어떻게 적어야 잘 적었다고 소문이 날지... 감이 안 오네요.ㅋㅋㅋ)

    특파원님, 좋은 날 보내세요~~~!

  12. 헐~
    100순위 안에 들어야 한다면
    난 자신이 없구요.

    그냥 신청은 했는데 되면 좋구 안되면 말구죠.
    잡학님이야 글 잘 쓰시니 좋은 글 나오지 싶은데요.
    내가 아는 분들 누구라도 신청하셔서 당첨 되시길 바랍니다. 잡학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13. 전 스킨이 좀 더 다양했으면 좋겠어요.
    저 같은 컴맹은 좀더 예쁜 스킨을 만들기가 힘들어요.

  14. ^^*
    그러셨군요.
    좀 더 많은 스킨이 필요하긴 합니다.
    저도 딱히 사용할만한 스킨이 없드라구요.
    지금의 스킨도 무수히 많은 수정을 거쳐서 오늘의 모습이구요.

    한동이님 블로그 주소를 제 자주찾는 일촌 블로그에 추가했습니다.

  15. 처음에는 가급적 많은 것이 제공되는 것이 좋았는데^^
    이제는 가급적 많은 것을 손댈 수 있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 면에서 테터데스크도 좋구요. 이건 쓴지가 2년이 되네요. ^^
    html / css가 없다면 얼마나 갑갑했을까요. 주어진대로 쓰는 스킨은 밋밋해서리. ^^
    불편한 기능은 제 경우 '답글 알리미가 다음 블로그와 연동되지 않는 점'입니다.
    현재 텍스트큐브 쪽 블로그에 답글을 남겨도 답글 알리미가 작동이 됩니다.
    근데 왜 다음 쪽 블로그에 답글을 남기면 답글 알리미가 안 되는지 말입니다.
    사실 맘 먹고 달려들면 못 할 게 없을, '천하무적의 운영자 집단'이 아니겠는가 말입니다. 핫.

  16. ^^*
    그렇네요.
    그러고 보니 텍스트큐브는 댓을 알리미가 있는데
    같은 다음 블로그는 왜 연동이 안될까요?
    참 말로 요~~~~상스럽네요 이?

    천하무적 운영자님들...해~~~~~~~~~~~~주세요.

    그런데요...비프리박님 스킨 수정 하였든데요.
    아직 완성된것은 아니죠?
    눈에 익지 않아서 그런지 왠지 좀....

  17. 하. 완성된 스킨입니다요.
    특파원님한테는 뭔가 미흡하셨던가 봅니다. -.-;

  18. 그래요?
    완성된 스킨이였군요?
    죄송함돠~~~ㅠㅠ

    전에 스킨이 너무 오래동안 눈에 익어서리 그만
    이런 글을 남기는 만행을 저질렀군요...ㅠㅠ

  19. 일반 포털사이트들은 그냥 쉽게 만들어지만 자신만의 그런 특징이 없어서 늘 아쉬웠는데 티스토리는 편집기능이 있어 손에만 익으면 자신만의 블로그를 만들수 있는게 가장 강점인거 같아요.

  20. 주용파파님 오랜만인거 아시죠?
    반갑네요.

    티스토리가 정감이 가는것은 내 맘대로 스킨을 건드릴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부각되네요.
    그래봤자 제 블로그도 이 수준이지만요..ㅋㅋ
    그래도 내 손으로 건드렸을때 결과치가 나오면 즐겁죠..
    아니 그런가요?

  21. 오히려 HTML 편집을 직접한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었군요.~ㅎㅎ
    저도 그게 장점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네이버는 진짜....뭘 할 수가 없지요.

  22. 네~ 그렇지 않나요?
    티스토리가 가장 큰 장점은 HTML 수정할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할수 있죠.
    네이버는 블로그 주소 하나 바꿀려고 해도 아이디 탈퇴를 해야 하더군요. 다음은 블로그 주소만 바꾸면 되는데...ㅠㅠ

  23. HTML도 매력적이지만 아무래도 이메일주소같은 최소한의 개인정보로 블로그를 운영할수있다는점이 저는 가장좋았던것 같습니다. 물론 초대장받으려고 무척고생했지만요.

  24. 그렇습니다.
    저도 스타님이 말씀하신 그 부분이 맘에 들기도 했답니다.
    근데 따지고 보면 티스토리 매력이 한두가지가 아니죠.

    전 다른 블로그는 아예 생각도 하지 않고 있어요.
    비록 좀 초라할지 모르지만요. 제꺼라는 애착이 더....ㅋ

  25. 저역시 html과 css를 건드리는 게 맘에 듭니다.
    이거 안 되면 이제 블로깅 못할 듯. 핫. ^^

    고민 끝에 신청을 했어요. 방금.
    특파원님, 선정되시기 바랄게요.

    트랙100 놓고 갈게요. 그리고 제 트랙백 주소도. ^^
    http://befreepark.tistory.com/trackback/929
    제가 초큼 친절하죠? 핫.

  26. 저도 그래여.
    이제 소스 못건드리게 하면 티토 못할것 같아요.
    신청하셨군요. 잘 하셨어요.
    저도 비프리박님이 선정 되길 바랄께요.
    트랙100..☜센스 만점..ㅋㅋ

    트랙백 주소까지 ...아예 노골적으로...!...ㅋㅋ
    오케이....나도 지금 달려갑니다....트랙백 걸러!

  27. ^^

    공지 보고서 바로 적기 시작했던 글인데 마감날이었던 어제서야 겨우 마무리를 하고, 발행을 했습니다.;;

    트랙백 살포시 얹고 갑니다~~~

  28. 그래도 마감날을 넘진 않아서 다행입니다.
    겨우겨우라는 표현은 잡학님께 어울리지 않는 단어 같은데요?ㅎㅎㅎ

    뭐든 깔끔하게 처리 하시는 포스팅에 자주 놀란답니다.
    저도 트랙백 걸었는데 확인 했죠?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