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이란 낡은 새해라는 뜻일까.

2010. 2. 15. 23:29


어느새 구정 명절이 다 지나갔다.
내일이면 또 어제와 같은 일상이 반복 되어질 것이다.

구정이 짧다고 난리다. 구정이 일요일이여서 하루 손해 보았다고 억울 하단다.
뉴스에서는 하루 손해 본 휴일을 찾아 주겠다고 한다. 법안을 제출 했단다.
나는 3일의 휴일도 길고 길어서 머리가 띵하다.
남들은 고향길을 간다고 저 아래 주차장이 떠들썩 하지만 나는 갈 곳이 없다.
아니 더 정확히 말 하자면 가기가 싫어졌다. 그래서 움직이지 않았다.

책 보다가 자다가....
TV 보다가 또 자다가.... 그리고 일어나서 배 고프면 먹고 그리고 배 부르면 잔다.
문득 다른 사람들은 구정을 어찌 보내나 궁금하여 이웃분들의 블로그를 기웃거린다.
조용하다.
개점 휴업이다.

옷을 주섬주섬 챙겨입고 뒷산에 등산을 할까 하다가 다시 주저 앉는다.
쉬는김에 궁뎅이에 뽀루지 날 만큼 쉬어야 겠다.
지금 움직여 봐야 남는게 뭘까~!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 , , , , , ,

  1. 주부들은 명절증후군으로
    방콕족^^은 지루함으로
    긴 연휴가 싫은 것 같습니다.

    간혹 저는, 일요일과 겹친 휴일에 뼈골이 쑤시는 게 사실입니다.
    물론, 그래 놓고서 지루함으로 방콕족임을 만끽하는 때도 있지만요.
    어찌 되었건 법정 휴일은 좀 많이 챙겼으면 합니다.
    매년 4주씩 막 유급휴가 떠나는 유럽 선진국 애들 보면 참 부럽습니다.
    우리나라에 휴일이 많다고 하지만, 그건 법정 유급휴가가 적어서가 아닐까 합니다.

    어쨌든, 첫 이틀동안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마지막 삼일째는 집에서 쉬었습니다.
    책보다 티비보다 자다 ... 라고 적으신 부분에서 크게 공감했습니다.

    모쪼록 편안한 밤 보내시고, 힘찬 한주 시작하자구요.
    이번 주는 화요일부터 시작입니다. 아자! ^^

  2. ^^*
    주부 명절 증후군이나 별반 다를게 없는 일인입니다.
    요즘은 아이나 어른 할것 없이 명절이 별반 할일 없는
    날로 변질 되어 가는군요.

    저 또한 할일없이 블로그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다
    스킨만 건드리고 말았네여~

    맞아요.
    미국이나 유럽 애들은 한번 휴가 받으면 아예 작정을 하고 쉬더만
    우린 일하려고 세상 태어난 사람들 같아요.
    어찌되었건 잘 쉬셨다니 다행입니다.
    크게 공감 하신 부분에서는 동질감을 느끼면서
    우리모두 오늘 이 아침부터는 새로운 화이팅이
    필요한 순간입니다. 아싸라비아~!

  3. 개점휴업이란 말에 속이 뜨끔합니다.ㅜㅡ
    블로그를 아는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집에 가면 블로그를 하기가 쉽지 않네요..
    주말에 집에 갈 때면, 블로그를 열어보기는 하는데, 답글 하나도 달지 못할 정도로 귀찮아 지는것도 문제구요.ㅜㅡ

    그래도, 명절이라도 있어야... 저 처럼 온 가족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보기라도 하죠.ㅎㅎ
    온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게 요즘 세상입니다..

  4. 그렇죠?
    다들 가족들 오손도손 정담 나누는데
    블로그에 글 올린다고 모니터 바라보는 모양새도 좋아 보이진 않아요.

    명절 만이라도 만사 잊고 그냥 쉬고 싶을때도 있으니 말이죠.
    글을보니 슬리머님 명절은 잘 지낸듯 하군요.ㅎㅎ
    제가 감사한 일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