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해수욕장과 오륙도 유람선 체험기

2009.06.29 09:10

해운대 해수욕장 중간에서 좌측의 청사포쪽으로 바라본 시선입니다.
7월 1일 해운대 해수욕장 개장일입니다.
그러나 날씨가 더워서 인지 성급한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물에 들어 가거나 일광욕을 하는 중입니다.

           유람선을 타기위해 청사포 유람선 선착장에 왔습니다.
           많이 깨끗해진 바닷물이 인상적입니다.


           승선표 두장입니다.
           앗~ 표가 두장인걸 보니 누구와 같이 간거로 군요...ㅋㅋ
           일따~~~는~? 비밀입니다.


우리가 타고 갈 배가 대기중입니다.
원래는 해운대에서 배를 타고 자갈치에서 내릴려고 했는데 3시간이나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포기하고 오륙도를 돌아서 다시 회항하는 배를 타기로 했습니다.


            우리가 탈 배보다도 먼저 출항할 배입니다.
            바로 자갈치로 가는 배인데 만석인 까닭에 눈에 보고서도 놓친 배입니다....ㅠㅠ
            참고로 해운대-오륙도는 탓던곳으로 회항하는 노선이고 해운대-자갈치행은 편도 입니다.


           유람객을 태운 또 한척을 보냅니다..흑흑~
           잘 가레이~ㅠㅠ


선착장 터미널에서 바라본 주위 식당가입니다.
다분히 횟집이 주류를 이루고 있죠. 호텔처럼 큰 건물이 한국콘도입니다. 대부분사람들이 다 아시드라구요.일행과 이바구(이야기) 한다고 사진에 다 담지를 못했습니다.


배가 출항을 위해서 터미널에서 빠져 나오느라 후진할때 해운대 해수욕장을 찍은 것입니다.
사진기가 구린 이유로 화질이 좋질 못합니다. 이해 바랍니다.


            OPEC정상 회담이 열렸던 해운대 누리마루입니다.
            보이시죠?
            UFO처럼 생긴 저 지붕의 은빛 찬란함이...ㅋㅋ
            실제로 직접 가 보면 더 멋있어요.
            뒤로 아련하게 광안대교가 보이는군요.


            수편선 아득히 요트 한대가 떠있습니다.
            꽤나 커 보이던데 사진이라 작아 보입니다.
            쇠푼이나 있는 작자인가 봅니다..ㅋㅋ
            저 안에서 무슨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전 모릅니다.
            왜 저렇게 아무도 볼수 없는곳에 둥둥 떠 있는것인지...응큼 시러워~


            눈앞에 작은 보트는 낚시를 하고 있더라구요.
            아마도 그시간에 그분 마나님은 휴일과부?


            저 멀리 오륙도가 보입니다.
            부산하면 또 하나 떠오르는 단어가 오륙도죠?
            하단에 오륙도 동영상 올렸어요 참고 하세요...ㅋㅋ


            뱃머리에서 부서 갈라지는 포말...!
            팔을괴고 이 여성은 무슨 말을 연인과 주고 받았을까요?


            너무 멀어서 흐립니다.
            부산에서 인기있는 용호동 이기대 해안공원 입니다.
            산책로,낚시,모두 좋은 풍경을 자랑하고 있지요.
            부산에 오시면 이곳도 꼭 한번 들려볼 곳입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기온이 제법 높았는데 비치볼을 하고 있는 외국인들...
            약 3시간째 저러고들 놀드라구요.


 뭐에 쓰는 물건인고?
 아시죠? 모두들.....엄청 큰 닻입니다.
 배가 항구 부근이나 바다 한가운데 정박할때 떠내려 가지 말라고 내리는 일종의 자동차 사이드 브레이크 정도?

                                   마~딴생각 할꺼 엄써예 오소 고마~ 와 보마 조아예~ㅋㅋㅋ


 


특파원 나눔/부산을 참 사랑합니다 , , , , , ,

  1. 중학교 졸업여행으로 부산을 갔었어요~ 그 때 처음으로 배를 탔었는데, 그게 오륙도 유람선이었어요.
    날씨도 맑아서 멀리까지 보이고 해서 즐거웠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그리고 아쿠아리움도 멋지더라구요. 무척 큰 수족관에 상어랑 다른 물고기들이 함께 있던 광경이 기억나네요..ㅎ

  2. 중학교때 와보구 아직 오신적 없나요?
    에궁....부산 지금 무척 좋아졌는데요..ㅋㅋ
    여름 휴가때 오세요. 부산으로..ㅋㅋ

    참 그리고 제 블로그에 이 포스팅이 잘 열리나요?
    사진과 동영상까지 함께 올렸더니 혹시 로딩이 느려터진거 아닌가 걱정 됩니다.
    만약, 그렇다면 동영상만 따로 다시 올릴까 하구요.

  3. 네, 전 잘 열려요~ > <ㅋ
    아마 컴퓨터 사양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요...ㅎㅎ

    부산ㅠㅠ
    사실 친구집에 놀러간다고 한 번 가고,
    졸업여행으로 한 번 가고, 그렇게 두 번 갔었는데요,
    둘 다 중학교 때 간거라, 다시 가보고 싶긴 해요..ㅠㅠ!!
    친구들이랑 같이 놀러 한 번 가야겠네요~ ㅋㅋ

  4. 그래여?
    잘 열린다니 다행입니다.^^.

    너무 어렸을적 부산 방문이네여.
    지금 다시 온다면 감회가 남다를거 같은데여.
    오신다면 회 한접시는 당첨이요..ㅋㅋ

    전 이제 슬슬 퇴근 준비 하렵니다.
    낼도 오늘처럼 희망만으로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5. ㅋㅋ 멀리 혼자 떠있는 요트안에서 벌어지고 있을 어떤 상황에 대한 특파원님의 상상..잘난척하는 젊은이..하하 유쾌해집니다. 사진을 보고 있자니 시원해지네요

  6. 멀리 떨어져 있는 요트안에서의 상상은 내가 할수 있는 짓거리의 상상을 했을테지요.^^.
    뭐 눈엔 뭐만 보인다구..깨갱~

    시원하셨다니 일단은 이 포스팅 성공..ㅋㅋ

  7. 예전에 울산에 있는 분을 사귄적이 있어서 부산과 울산을 자주 갔었어서 그런지,
    부산이 꼭 제2의 고향같기도 합니당.ㅎ
    해운대는 고모님도 살고 계시고,ㅎㅎ

    넘넘 가고 싶네효..ㅠㅠ 저는 올 여름휴가를 포기상태라..ㅠㅠ

    제 블로그에 정말 심장떨리는 진지한글에..진지한 댓글 감사합니다.
    항상..제삶에 있어 가장 큰 기준이고 지표가 되는 신념이거든요.ㅎ

  8. 인간이란 그 목적이 무엇이든간에 또 어디에 있던간에
    지표가 되는 신념이 뚜렷하다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것입니다.
    하물며 그 신념의 지표가 생명중시(生命重視)라는 점에서 더더욱 아름답고 이쁘게 보여집니다.
    진심으로 응원을 보내 드립니다.

    나와 반대되는 표현에 무서워 한다거나 두려워 하실분은 아니겠지만 혹여 그렇다 하더라도 용기는 잃지 마시길 바라며...무더운 여름...시원한 수박 하나쪼개 봤으면 싶네요..ㅋㅋ

    좋은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9. ^^

    제가 난생 처음 배를 탔던 곳이 바로 여깁니다.
    어릴 때 탔었는데요, 배멀미를 심하게 했던 기억이 있네요.ㅋㅋ

    이후로도, 친구들과 떼지어, 혼자서, 정말 친한 친구와 둘이서... 그렇게 여러번 이 배를 탔었는데요.^^
    적어주신 글을 보니, 다시 가보고 싶은 마음이 마구 생기네요.ㅎㅎ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특파원님, 주말 잘 보내세요~~~!

  10. 아~ 그러시군..요^^*
    지금도 배를 타시면 멀미가 심하시나요?

    어릴때 추억이 있으시면 또 와보고 싶으겠네요.
    한번 오세요. 올 여름은 약70%가 휴가 계획을 포기 했다는 뉴스도 봤는데 모두들 어려운가 봐요.

    잡학님도 주말 잘 보내세요.
    전 내일 부산제1회 블로그 썸머 페스티발에 참가하러 양산 통도사 아쿠아 환타지아로 떠납니다...^^*

    잘 놀다 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