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탓입니까?

2009. 3. 23. 12:57

 

                               경제가 어렵다고 합니다.
                               주가가 내려가고 환율이 올라갑니다.
                               수출이 안됩니다.

                               그게 내 탓입니까?

 
                              경찰이 택시 기사를 살해 했다고 합니다.
                              경찰이 게임장에서 강도짓을 했다고 합니다.

                              그게 내 탓입니까?

 
                              북한이 미시일을 발사 한다고 합니다.
                              북한 탈북자를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납치 되었습니다.
                              개성 공단 통로가 막히고 군사적 통화가 단절되었습니다.

                              그게 내 탓입니까?

                              잘나고 똑똑한 2%모자란 정치인들은 몰라도 나는 알고 있습니다.
                              우린 지금 나라를 통째로 삶아 먹고 있다는 것을...

                              그나마 미국에서 들려오는 야구팀의 승리 소식이 불 붙은 솥단지를
                              삭혀 준다는 사실만 나는 잘 압니다.

 

                             내가 외로운 것은 내 탓입니다.

                             내가 봄 타는것은 내 탓입니다.

                             내가 누군가 그리워지는 것은 내 탓입니다.

                   
                                                     

특파원 공감/불편한 진실의 편파적 시선

  1. 정작 1%라도 책임을 져야할 것들은 나 몰라라 하고,
    정착 탓할 것 없는 착한 분들에게는 '책임론'이 쏟아지고...

    뭔 일이 있을 때마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하는 것들이 떠오릅니다.

    나라를 거덜내고 있는 것이, 저나 특파원님 같은 사람들은 아닐진대... 어휴. -.-;

  2. 잘 되면 자기네들 공이고
    못 되면 국민들 탓이고...

    비프리박님과 전 나라 거덜 낼일 한적이 없네여.
    끙~

  3. 후...그러게나 말입니다. 뉴스 등을 보자면 어느 때는 죄인의 심정으로 시청하는 것 같아요.

  4. 죄인된 심정...공감합니다.
    그러나 죄책감에서 벗어나야지요.
    우린 죄인이 아닌데요..
    최면에 걸리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