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2009. 2. 5. 09:31

                                                긴 시간 
                                                질척거리는 외로움을 떠 받치듯
                                                향기없는 그리움만 가슴에 담고 서서

                                                멀리
                                                아주 멀리
                                                뜨거운 체온 담아 눈망울 굴려 보지만 
                                                토라진 바람에 한숨소리 폭풍이네.

                                                두근거렸던 사랑이 내곁에 없는 애잔함으로 
                                                먼 발치 행여 다시 불러줄까 제자리에 맴돈다.
                                   
      

'나눔 > 나의 영혼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할머니집 나비_4편  (2) 2009.03.07
외할머니집 나비_3편  (2) 2009.02.25
외할머니집 나비_2편  (8) 2009.02.15
소울 메이트를 찾습니다.  (4) 2009.02.15
외할머니집 나비_1편  (2) 2009.02.08
그리움  (2) 2009.02.05
가르치면 될 사람과 포기할 놈  (6) 2009.01.23
난 어떤놈이 될까나!  (4) 2009.01.23
지키는 인연이 더 소중  (4) 2009.01.14
2009년을 맞이하는 첫날에  (0) 2009.01.01
자전거  (0) 2008.12.10

특파원 나눔/나의 영혼 스케치

  1. 그리움이란 말은 이상하게 저는 '그.리.움.'이라고 똑똑 끊어 읽게 됩니다.
    뭔가 애잔함이 묻어날 수 밖에 없는 말이기도 하고요.

    오오. 한숨소리, 폭풍이네...!
    이거, 당해본 사람은 알죠. ㅜ.ㅜ

    특파원님, 주말이예요.
    모쪼록 편안한 주말 만드시기 바랍니다. ^^

  2. 당해본 사람만 안다는 그리움...

    세상엔
    나보다 더 그리워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도 압니다.
    나의 한숨보다 더 길고 긴 그리움의 여운을 압니다.
    그러나 나도 무게로 달수 없을만큼 그리움을 짊어지고 삽니다.

    산에 갈려고 했는데 생각지 못한 용무가 생겨 취소했지요....
    비프리박님도 즐겁고 행복한 주말 맞이하시길 기도합니다.